2-6으로 참패...국가 제창 안 하며 반정부 시위에 연대 표해

아시아 최강 이란이 축구 종가 잉글랜드에 참패했다. 하지만 이란은 경기 후보다 경기 전에 더 큰 주목을 받았다.

이란은 21일(한국시간) 밤 10시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B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2-6으로 참패했다. 

전반에 주드 벨링엄, 부카요 사카, 라힘 스털링에게 차례로 골을 허용하며 기가 꺾였다.

후반에도 사카, 마커스 래시포드, 잭 그릴리시에게 3골을 더 내주며 무려 6실점을 했다.

이란은 ‘늪 축구’로 대변되는 철통 수비로 아시아의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다.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에서도 수비로 한국에 앞섰고 1위를 달렸다.

그런데 이란이 6실점이나 하면서 철저히 무너졌다는 점이 충격을 준다. 잉글랜드는 벨링엄, 사카, 래시포드 등 젊은 피와 스털링, 해리 케인 등 베테랑 공격수의 신구조화가 잘 이뤄졌고, 이는 6득점의 결과로 이어졌다.

이란은 전반 8분만에 변수가 생겼다. 주전 골키퍼 알리레자 베이란반드가 전반 8분 수비수 호세이니와 부딪쳐 큰 부상을 당했고, 전반 18분 교체아웃 됐다. 이란은 A매치 출장경험이 4경기에 불과한 호세인 호세이니를 투입할 수밖에 없었다. 경험의 차이는 참혹한 결과를 가져왔다.

하지만 이란은 저력을 발휘했다. 후반 20분 알리 골리자데가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패스를 찌르자 주포 타레미가 이를 그대로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해 골을 넣었다.

후반 종료 직전에도 존 스톤스의 페널티킥을 이끌어내며, 타레미가 추가골을 넣었다.

이란은 경기 후보다 경기 전에 오히려 큰 주목을 받았다. 이란 선수들이 이란 국가를 제창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이란 선수들이 국가 제창을 거부한 이유는 자국 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반정부 시위를 응원하기 위해서다.

이란에서는 지난 9월 쿠르드족 여성 마흐사 아미니가 히잡 미착용 혐의로 경찰에 끌려간 후 의문사를 당해 대규모 시위가 일어나고 있다.

이란 정부는 반정부 시위를 무력으로 진압하려고 하지만 점점 더 큰 시위로 번지고 있다.

저작권자 © 시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