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소외계층, 김장나누기 행사 혜택 받아

재향여군연합회(회장 권유미)와 찾아가는 여군봉사단(단장 안숙희)은 지난 11일 사랑의 김장나누기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사랑의 김장나누기 행사로, 여군 출신에 70세 이상 혼자 사는 여군 선배(6·25 참전용사 포함)와 봉사 기여자, 일반인 중 지역 사회에서 도움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 가정, 한부모 어린이 가정 등이 혜택을 받았다.

이날 행사는 재향여군연합회, 찾아가는 여군 봉사단, 은평구재향군인회가 함께 했다.

재향여군연합회는 지난 6월 24일부터 3일간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6·25 남침전쟁 72주년’ 한국전쟁 사진전을 개최한 바 있다. 사진전은 ‘국민과 함께 평화와 국가안보,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되새기기 위해 마련됐다.

또 권유미 회장과 재향여군연합회는 지난 5월 25일 서울 국립현충원 현충탑을 참배하고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을 추모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시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