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장 포함 지휘부 경질 불가피…당대표 적임자는 나”

국민의힘 차기 당권주자인 윤상현 의원이 8일 이태원 참사 책임자로 지목된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거취 논란에 대해 “나라면 자진 사퇴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장관은 정책의 위험직이고, 정치적·결과적으로 책임지는 자리”라면서 이처럼 말했다.

윤 의원은 “(이 장관의 무한 책임 발언은) 사태 수습하고 진상규명 후에 본인에 대한 거취에 대해서 말씀하지 않겠냐”라면서 “사태 수습과 진상규명이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또 윤 의원은 “세월호 참사 때 이주영 해수부 장관이 떠오른다”면서 “이 장관도 임명 받고 한 달 후에 세월호 참사가 있었고 여러 차례 사의 표명을 했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오히려 사표를 반려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한덕수 국무총리의 책임론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윤 의원은 “그분이 외신 기자회견에서 농담 가지고 (무한책임을) 말하는데 그 정도 선까지 가는 건 좀 아니라고 본다”라고 했다.

야당의 국정조사에 대해서 윤 의원은 “국조가 필요하다면 해야 하나, 검수완박으로 경찰을 수사권 주체로 만든 장본인이 민주당이니 민주당은 도리어 경찰 수사를 지켜봐야 한다”면서 “(야당이) 국조하자는 건 정치공세”라고 일축했다.

이태원 참사의 원인에 대해서는 “주최자가 없어서 책임이 없다는 건 말이 안 되고 인파 관리의 책임은 당연히 있는 것”이라면서 “지자체 단체장이 안전 대책을 만들어야 하고 인파 밀집 예측도 하고 예방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당권 경쟁에 대해 “윤석열 정부 1기가 성공적이라고 보기에 어렵다”면서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한데 대통령과 두터운 신뢰가 있어야 하고 당과 민심을 대통령에게 전달할 수 있으며 당을 통합시켜야 한다. 총선을 승리로 이끌 수 있는 전략적 마인드가 있어야 하는데 그런 의미에서 제가 나서야겠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시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