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정치적 승복 안 한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설훈 의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캠프 공동선대위원장 설훈 의원

정성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구속 가능성을 언급한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향해 “매우 주관적이고 개인적 견해”라고 말했다.

이재명 캠프 총괄특보단장을 맡은 정 의원은 13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설 의원이 상당히 개성도 강하고 확증편향적이라고 보고 있다”면서 이처럼 말했다.

앞서 설 의원은 지난 12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장동 의혹’에 대해 “(이 후보의) 구속 상황이 안 오길 바라나 가능성이 굉장히 높아졌다는 건 객관적 사실”이라면서 “여러 사람들을 만나서 얘기를 들었다. 최소한 3명의 당사자들을 만났다”고 주장했다.

설 의원의 발언은 이재명 후보의 유력한 경쟁자인 이낙연 캠프 측 핵심 의원이 쏟아낸 것이라 폭발력이 컸다.

정 의원은 진행자가 ‘설 의원이 확신을 갖고 얘기를 한 것이 아니냐’고 묻자 “모르겠다”고 잘라 말했다.

이어 정 의원은 “여러 번 증거가 있다고 했는데 증거를 대면 되는 게 아니겠냐. 오늘 당무회의에서 결정한다고 하는데 그 전에 본인이 갖고 있는 확정적인 증거들을 제시하는 게 순서가 아니겠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그게 소위 말하는 사설정보지나 야당에서 나오는 얘기들을 본인이 먼저 들어서 각인된 게 아닌가”라고 되묻기도 했다.

확정적 증거 없이 먼저 발언해놓고 보자는 식이 아니냐는 힐난조 물음이었다.

정 의원은 “설 의원은 이번 경선 과정에서도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가 골든크로스로 역전시킬 것이라는 말도 여러 차례 했고 이런 비슷한 유형의 말씀도 많이 하셨다”면서 “대다수의 민주당 당원이나 지지했던 의원들도 그렇게까지 생각하는 분은 거의 없다고 알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이낙연 캠프는 경선 과정에서 중도 사퇴한 후보들의 득표를 무효 처리한 데 대해 반발해 이의를 제기했고, 민주당은 이날 당무위원회에서 이의제기를 논의한다.

저작권자 © 시사한국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